티스토리 뷰

하지정맥류 자가진단 최신

요새 서서 일하시는 분들이 굉장히 많죠 그러다보니까 쥐가 나는 증상을 보이다가 집에 들어가면 다리가 탱탱 부어있는 현상을 느끼실수 있습니다.

 

피부표면 아래로 울퉁불퉁 올라와서 보기에도 정말 좋지 않은데요 오늘은 하지정맥류에 대해서 알아보고 하지정맥류 자가진단에 대해서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하지정맥류란?

 

하지정맥류는 초기에는 붓거나 쥐가 나는 증상을 보입니다. 그리고 피부표면 아래로 울퉁불퉁 혈관이 튀어나오고 심해지면 피부색이 검게 변하는 피부질환입니다.

우리의 다리는 하주 종일 체중을 지탱해주기 때문에 족욕을 하거나 가벼운 마사지로 피로감을 풀어주면 조금씩 풀리고 좋아지는데 이게 시간이 지나도 가벼운 부종은 쉽게 없어집니다.

하지정맥류가 시작이라면, 통증이 없어지는것보다는 시간이 지나게 될수록 심해질수가 있어서 적절하게 조치를 해줘야 하는것이 중요하다고 합니다. 

하지정맥류 초기증상

 

 

다리가 많이 무겁고 쉽게 피곤해지고, 다리에 쥐가나서 근육경련이 많이 나타날수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초기에는 단지 다리가 피로하다고 느껴서 그냥 두시는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그렇지만, 어느정도 증상이 계속해서 심해지게 되면, 다리에 흐르는 정맥혈관이 심장쪽으로 가지 않고 머물게 되면서 다리에 있는 혈관이 확장이 되고 늘어날수 있게 된다고 합니다. 

그래서 정맥혈관이 점차 굵어지게 되고 구불구불해지게 된다고 합니다. 대표적으로 혈관이 울퉁울퉁하게 올라오는 현상이 있고 이때문에 미관상으로 좋지 않게 보일수도 이싸고 합니다.

그리고 손발이 차가워지는 현상 역시 증상중에 하나라고 합니다. 그리고 손발이 차가워지는 현상도 일어날수도 있는데요.

하지정맥류는 특히나 여성에게 많이 나타나고 있게 되면서 이는 여성 호르몬의 작용으로 인해서 발생하는 경우가 굉장히 많다고 합니다. 

반면에 잠복성 하지정맥류가 있다고 합니다. 눈으로 보여지는 부분이 없기때문에 자신의 질환을 자각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고 하는데요. 계속 방치하여서 증상이 더욱더 악화되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계속 방치를 하여서 증상이 더욱더 악화가 되어서 병원을 찾는 분들도 있다고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평소에 다리와 부종과 저림 통증이 심한 현상이 일어날수 있다고 합니다. 

하지정맥류 자가진단

 

다리에 부종이 있고 저릿한 느낌이 든다 던지 잠을 자고 있는데 자꾸만 다리에 쥐가 나는 현상을 느끼거나, 그리고 종아리와 발바닥 통증이 있으면서 경련이 나타난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유없이 가려움 증상이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다리가 무거운 느낌이 들고 다리가 자주 피로한 느낌이 든다고 합니다 그리고 수면중 발 시려움증의 냉증이 있을수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늘 다리가 무거운 느끼이 듭니다 그리고 10분만 걷게 되어도 피로해지는 현상이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다리에 쥐가 잘 난다고 합니다.

그리고 저녁이면 다리가 붓는 현상이 일어난다고 합니다. 그리고 다리에 푸른 핏줄이 튀어나와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다리에 피부병이 생기면 잘 낫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리고 다리에 피부에서 진물이 나는 현상이 일어난다고 합니다. 그리고 무릎이 1주일에 3이상 다리가 아프다고 합니다. 그리고 1주일에 3회이상 다리에 통증을 느낀다고합니다.

이중에서 나에게 맞는걸로 체크해보시면 하지정맥류 자가진단 체크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그러니 하나씩 체크해보시면 좋을것 같습니다.

오늘은 하지정맥류 초기증상과 그리고 하지정맥류 자가진단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봤습니다. 필요하신 분들은 자세히 알아보시고 도움을 받으시면 좋겠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